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APCC 소식

APCC 명복순 선임연구원, 한반도 겨울철 한파 후 여름철 폭염 추세분석·원인 규명 논문 발표·게재
APEC기후센터(APCC)의 명복순 선임연구원(박사)가 수행했던 최근 연구의 논문인 “봄철 따뜻해지는 북대서양과 열대 서태평양의 복합적 효과에 기인한 한국 내 추운 겨울 뒤엔 더운 여름이 따라오는 최근 추세(Recent Trend of Cold Winters Follwed by Hot Summers in South Korea due to the Combined Effects of the Warm Western Tropical Pacific and North Atlantic in Spring)”가 환경연구지(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에 최근 온라인으로 게재 되었다. 
  
APCC 명복순 선임연구원의 이번 논문은 1990년대 이후로 한반도에서 추운 겨울은 더운 여름을 몰고 오고 온화한 겨울 뒤에는 상대적으로 시원한 여름이 찾아오는 경향을 보인다는 사실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 

이번 연구는 1975년부터 2017년까지 43년(이하 평년)동안 한반도 일별 평균과 최고 기온 기록을 이용해 1991년부터 2017년까지의 각 연도별 12월부터 2월(이하 겨울철)까지의 평균기온과 이어지는 6월부터 8월(여름철)까지의 평균기온의 관계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음의 상관관계(상관계수 -0.54)를 가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즉 한해 겨울철의 평균기온이 겨울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내려가면 대체로 그해 여름철의 평균기온이 여름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올라가는 경향을 보였다. 그 반대로 한해 겨울철의 평균기온이 겨울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높으면 그해 여름철 평균기온은 여름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낮아지는 '통계적' 경향을 보였다. 이러한 기온의 계절별 변화로 인해 한반도 겨울철 한파 후에는 여름철 폭염이 찾아올 가능성이 높다.
 
이번 연구는 1970년대 그리고 1980년대와는 달리 1990년대 이후로 한반도에 한파를 불러오는 겨울철 대기순환 패턴이 봄철까지 오래 지속됨으로써 북대서양과 열대 서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를 높여 우리나라에 여름철 폭염을 유발한다는 것을 국내 최초로 규명해 의의가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내 여름철 기온 및 폭염 예측 역량을 높이는 데 기여할 뿐 아니라 향후 효과적인 폭염대책을 수립하는데도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러한 극단적인 기후현상이 기후변화로 1991년 이후 심각해지고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규명함으로써 향후 폭염과 한파를 연계해 이상기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데 이바지할 수 있다.